특징

  • 망자의 사령관

    무시무시한 골렘, 해골 전사와 마법학자가 강령술사의 의지에 복속합니다. 명령에 따라 이 충성스러운 병사들은 하나의 적을 합심하여 공격하며 숫자로 적을 압도합니다. 강령술사는 이러한 언데드 무리로 양동작전을 펼칠 수도 있고 탈출로를 확보할 수도 있습니다.
  • 낭비하지 않는 자

    강령술사는 다양한 자원을 활용합니다. 정수(산 것과 죽은 것으로부터 수확한 에너지)를 불러들이고 사라져가는 시체의 생명력을 소환하며 자신의 체력까지 희생하는 라트마의 사제들은 곤경에 처하거나 무력해지는 일이 거의 없습니다. 산 자든 죽은 자든 강령술사에게는 무기가 됩니다. 불타는 지옥을 상대하는 전장의 도구가 됩니다.
  • 군중 제어

    강령술사는 사악한 저주를 사용하여 적들의 움직임을 그대로 멈추게 만듭니다. 강령술사의 해골 졸개 또한 적의 방어선을 무너뜨리고 적들을 흩어지게 하여 사제들과 아군에게 손쉬운 먹잇감으로 만듭니다.
  • 파괴

    강령술사는 다양하고 현란한 뼈와 피의 마법을 사용하기에, 강령술사가 지나간 곳에는 죽은 자가 넘쳐 납니다. 강령술사는 지역을 확보하고 대규모 적을 빠르게 물리치는 데 뛰어납니다. 일단 첫 번째 적이 쓰러지고 나면 피에 굶주린 마지막 한 마리의 악마가 산산이 조각날 때까지 시체가 폭발하고 뼈 쐐기가 솟아오릅니다.

자원: 정수

강령술사는 정수의 힘에 기대어 균형을 무너뜨리려는 자들을 압도합니다. 정수를 사용하여 망자를 소생시키고 적에게 저주를 내리며 졸개들을 호령합니다.

정수는 정적인 자원으로 강령술사는 적에게 수확한 만큼의 정수만 보유합니다. 시간이 지나도 차거나 사라지지 않습니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부주의한 강령술사는 가장 위급한 순간에 정수가 바닥나는 상황에 다다를 수도 있습니다.

힘을 최대한으로 활용할 줄 아는 강령술사라면 소모하는 정수의 양과 적에게서 획득하는 정수의 양 사이에 균형을 유지하여 끊임없이 다음 전투에 대비할 수 있습니다. 정수를 가득 채운 강령술사는 무시무시한 적이 분명하지만, 적을 계속 몰아붙이려면 신중하게 마법을 사용해야 합니다.

강령술사는 무자비한 사령관이자 삶과 죽음의 지배자입니다. 이들은 어둠의 마법을 휘둘러 시체를 해골 졸개로 되살려내고 치명적인 마법으로 적에게 저주를 내리며, 쓰러진 적의 시체로 적을 괴롭힙니다.

삶과 죽음이 위대한 순환의 일부라고 믿는 강령술사는 두려움 없이 그 경계를 걷습니다. 거리낌 없이 자신의 생명력을 연료 삼아 강력한 능력을 발휘하여 전투에서 우위를 차지합니다. 그 때문에 죽음의 문턱에 선다고 해도 결정타를 가할 적이 없다면 문제없을 것입니다.

강령술사는 원거리 공격을 선호하며 먼 거리에서 파괴적인 공격을 펼칠 수 있습니다. 강령술사가 지휘하는 해골 병사들은 적이 공격을 시도하기도 전에 적을 압도하며, 강령술사의 끔찍한 저주는 강한 저항력을 지닌 악마조차 무력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이야기

"내게 반하는 자들이여... 조심할지어다."

강령술사로 알려진 라트마의 사제들이 목숨을 걸고 추구하는 철학은 간단합니다. 빛과 어둠의 영원한 분쟁은 끝이 없으며 전쟁을 벌이는 양쪽 진영 모두 성역에 위협이 된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균형을 유지하고 대립하는 양 진영의 세력을 억누르는 길만이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 길이라고 믿습니다.

라트마의 사제들은 독특한 존재로, 죽음의 마법을 사용하기 때문에 종종 비난의 대상이 됩니다. 성역에는 이러한 힘을 악용하는 자들도 있지만, 라트마의 사제들은 그 힘을 자신들이 신성하게 여기는 균형을 유지하는 데만 쓰고자 합니다.

케지스탄 밀림 깊은 곳의 고향을 뒤로하고 세상을 누비는 라트마의 사제들은 세상의 파멸을 막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습니다.

강령술사 이야기 보기

고유 장비

라트마의 사제들이 좋아하는 무기는 예리한 낫입니다. 낫으로 수확하는 것은 들판의 쌀과 보리가 아니라 적들의 생명입니다. 또한, 적의 시체를 갈라 가장 끔찍한 주문을 밀어 넣을 때도 사용합니다. 장대 끝에 달린 거대하고 굽은 칼날이든 장기 적출에 적합한 날렵하고 가벼운 칼날이든 강령술사의 손에서 춤추는 낫은 치명적입니다. 또한, 강령술사는 죽음을 다스리는 힘을 강화해주는 기이한 아이템인 성물을 사용합니다.

방어구 착용 모습과 기능의 변화

새로 임명된 신참 라트마의 사제는 까다롭게 굴 여력이 없습니다. 방어력이 얇은 가죽옷과 다름없는 어두운 천의 기본 로브와 가벼운 무기가 전부인 사제들은 쓰러뜨린 적에게서 무엇이든 얻어야 합니다.
노련한 강령술사는 더 위험한 적을 만날 확률이 높습니다. 따라서 튼튼한 어깨 보호대와 가죽 튜닉, 정강이 보호대로 노출된 신체 부위를 보호하는 데 더 많은 주의를 기울입니다.
라트마의 정예 사제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가장 무시무시한 악마의 공격도 막을 수 있는 끔찍한 형태로 석회화된 두꺼운 뼈 갑옷으로 무장하고 있습니다.

덧글 불러오는 중...

덧글을 불러오던 중 오류가 발생했습니다.